'파친코' 김민하 "선자는 '무너질 줄 아는' 인물" [화보]
2022. 06.23(목) 12:14
김민하
김민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민하가 '파친코'를 준비한 과정을 들려줬다.

김민하는 최근 한 패션 매거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 속 김민하는 몽환적인 매력을 뽐낸 것은 물론, 키덜트 콘셉트 룩도 찰떡같이 소화해 내 시선을 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민하는 최근 공개돼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끈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에 대해 말했다. 극 중 선자 역으로 안정적이면서도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그는 "선자 역을 소화하기 위해 이민진 작가의 원작 소설을 여러 차례나 거듭해서 읽었다"면서"선자는 '무너질 줄 아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그게 선자를 더 강하게 만드는 것 같았다. 우린 늘 강해지라고 교육받지만 선자를 보며 넘어져도 괜찮다고, 울어도 괜찮다고, 나에게 얘기하게 됐다. 최근에 책을 다시 읽으면서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파친코'에 녹아 있는 우리 민족 특유의 '한' 정서에 대해선 "예전에 스스로를 갯벌'이라고 표현한 적이 있다. 세월이 담긴 갯벌은 질퍽하지만 부드럽고 단단하지만 말랑하다. 내가 해석한 ''한'엔 이런 세월이 있는 것 같다. 아프기도, 먹먹하기도, 굳세기도 한. 매섭지만 대단히 강인한 요소. 결국 선자가 사랑을 품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되는 게 '한'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데이즈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하 | 파친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