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큼하게 돌아온 케플러, 여름 감성 저격할 'DOUBLAST' [종합]
2022. 06.20(월) 15:04
케플러
케플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그룹 케플러(Kep1er)가 여름 감성 가득한 신보로 돌아왔다.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 두 번째 미니앨범 '더블라스트(DOUBLAS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20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케플러의 두 번째 미니앨범 '더블라스트(DOUBLAST)'는 데뷔곡 '와 다 다(WA DA DA)'로 힘찬 첫발을 뗀 아홉 소녀의 꿈이 현실이 될 모험 이야기를 담아낸 앨범이다. 케플러는 여름을 맞이한 '케플러 아일랜드'로 리스너들을 초대해 아홉 색의 찬란한 음악 이야기를 다섯 개의 곡을 통해 들려줄 계획이다.

케플러는 펑크하우스, 미니멀 팝, 뭄바톤, 팝 댄스, 미디엄 템포 알앤비 등 다양한 장르 소화력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에너제틱한 보컬과 리드미컬한 랩, 훅킹한 퍼포먼스에 9인 9색의 상큼∙청량 아이덴티티를 풀어내며 완성도 높은 음악적 시너지를 발휘할 전망이다.

리더 최유진은 컴백 소감에 대해 "데뷔곡 '와 다 다' 당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6개월 만에 컴백이라 정말 떨리는 순간인 것 같다"라며 설렘 가득한 마음을 드러냈다.

강예서도 "항상 언니들과 초심을 잃지 말자고 이야기를 나누는 편이다. 이번 활동을 통해 많은 분이 케플러를 알아주셨으면 좋겠고, 사랑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마시로는 지난 10일 종영한 Mnet 예능 프로그램 ‘퀸덤2’과 컴백 준비를 병행했다며 "체력적으로 조금 힘든 부분은 있었지만 평소에 좋아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해서 좋았다"라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케플러

먼저 타이틀곡 '업!(Up!)'은 리드미컬한 펑크하우스와 소울풀하우스 장르의 조합 위로 에너제틱한 보컬과 아기자기한 노랫말이 어우러져 싱그러운 여름의 청량한 분위기를 높이는 곡이다.

이밖에도 아홉 멤버들이 함께 펼쳐 보일 항해를 그려낸 '르 보야지(LE VOYA9E )', 친구 사이를 넘어 둘 사이에 피어나는 오묘한 설렘을 담은 '어텐션(Attention)', 헤어짐을 아쉬워하며 스르르 잠에 든 소녀의 귀여운 모습을 노래한 몽글몽글한 감성의 '굿 나잇(Good Night)', 항상 힘이 되어주는 팬들과 언제든 함께하자는 따뜻한 약속을 노래한 팬송 '리와인드(Rewind)'까지 다채로운 음악적 스타일로 구성된 다섯 트랙이 이번 앨범을 채운다.

K-POP 대표 작곡가 그룹 풀블룸(Full8loom)부터 히트곡메이커 텐조(Tenzo), 신인 작곡가 whyminsu, MooF, 국내 톱 기타리스트 적재∙김동민에 이르는 특급 작가진과의 협업 또한 케플러의 업그레이드된 역량에 강력한 힘을 보태며 한층 다채로운 사운드를 완성했다.

서영은은 "이번 앨범은 여름이라는 계절에 맞춰 청량함과 상큼함을 담았다. '와 다 다'와 전혀 다른 매력을 가졌다"라고 설명했다. 최유진 역시 "꿈이 현실에 되는 모험을 담은 앨범이다. 그 안에서 블라스트를 담으려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와 다 다' 당시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청량하고 행복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행복하게 활동하자는 목표를 가지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케플러

케플러는 올해 1월 데뷔 앨범 '퍼스트 임팩트(FIRST IMPACT)'를 발매하며 4세대 글로벌 '슈퍼 루키'로 활약했다. 특히 데뷔곡 '와 다 다'는 발매 직후 아이튠즈, 스포티파이(Spotify), 미국 빌보드 차트, 일본 오리콘 차트 등 각종 글로벌 음원 플랫폼 최상위권 차트에 이름을 올렸으며 해외 메이저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은 바 있다.

이밖에도 한국 여자 아이돌 데뷔곡 중 역대 최단 기간 일본 레코드협회 ‘골드’ 인증을 받은 것은 물론 'WA DA DA' 뮤직비디오 유튜브 조회수 1억 뷰 돌파, 역대 걸그룹 데뷔 앨범 초동 기록 경신, 국내 음악 방송 최단 기간 1위 등 탈 신인급 기록 경신으로 독보적인 행보를 증명하고 있다.

서영은은 타 그룹과의 장점에 대해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탄생한 팀이라 열정과 끈기, 무대 위 자신감까지 케미와 팀워크가 좋다. 이게 차별화된 케플러만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내 이목을 사로잡았다.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데뷔한 케플러는 최근 본격적으로 관객들과 호흡하게 됐다며 "'퀸덤2'에서도 관객을 만났고 최근 드림콘서트 무대에서 관객과 함께 했는데 너무 재밌더라. 이번 활동 역시 재밌고 행복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샤오팅은 이번 활동 목표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이번 '업!' 뮤직비디오가 1억 뷰를 넘겼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음악방송 1위도 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시로 역시 "'업!' 뮤직비디오 3000만 뷰 달성시 스페셜 안무 영상을 공개하겠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샤오팅 | 최유진 | 케플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