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패커' 백종원→안보현, 군인 위한 역대급 요리 도전 [T-데이]
2022. 06.16(목) 12:34
백패커
백패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백패커'에서 방송인 백종원, 배우 안보현 등이 군인들을 위한 요리를 만든다.

16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백패커'에서는 출장 요리사들이 역대급 식사 인원 300명을 위한, 역대급 출장 요리를 선보인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장병들이 별로 좋아하지 않는 재료를 활용해 저녁 급식을 준비해달라는 출장 의뢰를 전달받았다. 상상도 못한 정체에 눈이 휘둥그레진 극한의 출장 요리사들은 오랜 세월에도 변함이 없는 군대 음식 그 특유의 느낌을 벗어나기 위해 메뉴 회의를 하며 조리법을 개선해 '사회의 맛'을 만들어내기로 했다.

백종원의 솔루션은 바로 '불맛'이다. 불맛으로 대량 조리의 맹점을 이겨내고 사회의 맛을 제대로 살려낸 저녁 급식에, 장병들은 급식 메뉴 쟁탈전을 펼치며 급기야 부대 배식 리필 사태를 불러일으킬 만큼 백패커들이 선사한 사회의 맛에 흠뻑 빠졌다.

불맛을 완성하기 위해 인간보부상 안보현이 백팩에서 꺼내든 비장의 무기가 과연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울기 일보 직전까지 갔지만 한번도 급식에 나간 적 없는 메뉴를 성공적으로 만들어낸 오대환, 만능 보조 셰프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반성하는 프라이맨이 되어버린 딘딘의 활약도 눈길을 뗄 수가 없다.

하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닌 군대에서의 극한의 출장 요리. 어떤 사연 때문인지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백패커' 4회는 이날 저녁 8시 40분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백종원 | 백패커 | 안보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