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블’ 엄정화 “노희경 작품, 연기 인생의 소망” [일문일답]
2022. 06.13(월) 09:11
엄정화, tvN 우리들의 블루스
엄정화, tvN 우리들의 블루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엄정화가 ‘우리들의 블루스’ 종영 소감과 함께 작품과 관련된 일문일답을 전했다.

12일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가 종영한 가운데, 출연 배우 엄정화는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연기 인생의 소망이었던 노희경 작가님 작품을 할 수 있어서, 그리고 좋은 배우, 스태프분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촬영 내내 너무나 행복했고, 감사했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고미란 캐릭터를 연기하면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을 묻자 “두 사람의 우정이 각자의 입장에서 충분히 이해되었으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은희의 입장에서는 은희가 쌓아두었던 감정들이 잘 보일 수 있도록 은희 상대역으로서 잘해주고 싶었고, 미란의 입장에서도 미란의 진심이 잘 보일 수 있도록 연기하고 싶었다”며 자신이 맡은 역할에 대한 노력과 생각들을 솔직하게 전했다.

그런가 하면 현장 분위기를 묻는 질문에는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정은희 역을 맡은 이정은 씨와는 실제로도 나이가 같아서 지금까지 친하게 지내고 있다. 정말 (미란이가) 은희를 사랑하듯 정은씨를 사랑했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상대 배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고두심 선배님, 김혜자 선배님 두 분과 함께 촬영을 할 수 있게 되어서 많이 긴장되기도, 설레기도 했다. 두 분의 모습을 보며 나도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또한 엄정화는 노희경 작가가 ‘회칼로 회 뜨듯이 격렬히 연기를 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되었던 장면에 대해 “이 장면은 사실 너무 잘하고 싶어서 촬영 직전까지 나도 모르게 감정이 계속 격해졌다. 그런데 딱 신기하게도 카메라 불이 켜지는 순간, 격했던 감정은 밑으로 가라앉고 은희에게 제대로 해야 할 말들만 떠올랐던 것 같다. 신기한 경험이었다”라며 당시를 회상, 캐릭터에 대한 열정이 드러나는 비하인드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엄정화는 “’우리들의 블루스’를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여러분 가슴속에 오래 기억되는 그런 드라마였으면 좋겠다”고 전한 뒤, “나 역시 ‘우리들의 블루스’의 애청자로서 드라마가 끝난 것이 너무 아쉽다. 정말 행복했던 시간이었다”라고 아쉬움을 담은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엄정화는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정은희(이정은)의 30년 지기 친구이자 만인의 첫사랑 고미란 역을 맡아 5년 만에 안방극장에 귀환, ‘믿고 보는 배우’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특히 친구 사이 느낄 수 있는 미묘한 감정들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것은 물론, 극을 좌우하는 능숙한 완급 조절로 캐릭터에 입체감을 불어넣으며 그간 쌓아온 내공을 여실히 드러냈다.

한편 엄정화는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을 통해 이효리, 김완선, 보아, 화사와 ‘댄스 가수 유랑단’을 결성, ‘서울체크인’의 OST인 ‘겨울부터 겨울까지’를 발매하는 등 연기는 물론, 예능과 음악 활동까지 오가는 전천후 활약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이하 엄정화 배우 일문일답 전문

Q. 5년 만의 안방 복귀작인 만큼 애정이 남다를 것 같다. '우리들의 블루스'를 끝마친 소감은?

미란이로 우리들의 블루스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너무 기뻤다. 연기 인생의 소망이었던 노희경 작가님 작품을 할 수 있어서, 그리고 좋은 배우, 스태프분들과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촬영 내내 너무나 행복했고, 감사했다.

Q. 평생을 한 몸이라 생각했던 30년 지기 친구와 갈등을 빚게 되는 인물 '고미란'을 연기하면서 어땠는지? 어려웠던 점이나, 연기할 때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이 있다면?

이 두 사람의 우정이 각자의 입장에서 충분히 이해되었으면 했다. 은희의 입장에서는 은희가 쌓아두었던 감정들이 잘 보일 수 있도록 은희 상대역으로서 잘해주고 싶었고, 미란의 입장에서도 미란의 진심이 잘 보일 수 있도록 연기가 아닌 실제 모습처럼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들, 또 여러분들의 이야기인 것처럼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게 서로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하고 싶어 이 부분을 가장 신경 쓴 것 같다.

Q. 현장 분위기나 이정은, 고두심, 김혜자 등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는지?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았다. 정은희 역을 맡은 이정은 씨와는 촬영하기 전에 몇 번씩 통화도 했다. 실제로도 나이가 같아서 지금까지 친하게 지내고 있다. 너무 좋아하는 배우고 정말 (미란이가) 은희를 사랑하듯 정은씨를 사랑했다. 우리 둘이 은희와 미란이가 되어 너무 기뻤다. 그리고 고두심 선배님, 김혜자 선배님 두 분과 함께 촬영을 할 수 있게 되어서 많이 긴장되기도, 설레기도 했다. 열심히 즐기면서, 행복하게 촬영에 임하는 두 분의 모습을 보며 나도 많이 배웠다. 두 분이 걸어오신 시간만큼 나 또한 열심히 해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너무 좋은 배우들과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Q.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나 대사가 있다면?

미란과 은희가 만나면 늘 외쳤던 '의리'라는 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또, 꼬마 은기의 대사 중에 "네가 행복을 알아?"라고 물었을 때, "응. 둘이 마주 보면서 씩 웃는 게 행복이야"라는 대사가 있는데, 그 말이 너무 마음에 와닿았다.

Q. 13회 말미, 미란과 은희가 묵은 감정을 쏟아내는 장면은 방영 전부터 노희경 작가가 "회칼로 회 뜨듯이 격렬히 연기를 했다"라고 말해 화제가 됐다. 이 장면의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면?

이 장면은 너무너무 기대되었던 장면이다. 사실 너무 잘하고 싶어서 촬영 직전까지 나도 모르게 감정이 계속 격해졌다. 그만큼 잘 해내고 싶었다. 리딩 때 작가님이 "정말 감정이 격해져도 대사는 흔들리지 말고 차분하게 했으면 좋겠다"라는 이야기를 해주셨다. 이후 연습 때까지도 감정이 계속 올라왔었는데 딱 신기하게도 카메라 불이 켜지는 순간, 격했던 감정은 밑으로 가라앉고 은희에게 제대로 해야 할 말들만 떠올랐던 것 같다. 신기한 경험이었다.

Q. '미란과 은희' 에피소드를 보고 '친구 사이의 미묘한 지점을 잘 짚어냈다'는 호평이 많았다. 댓글이나 지인들의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말이 있다면?

주변에서 정말 많이 좋아해 주셨다. 특히 오랜만에 TV드라마, 그것도 이렇게 따뜻한 이야기 안에서 저를 볼 수 있어서 참 좋았다고 말씀해주시는 분들이 있었다. 미란과 은희 에피소드 1편이 나가고는 제가 너무 얄미웠다고 말해주시는 분들도 있었다. 주변에서 정말 많이 좋아해 줘서 나도 행복했다.

Q. 마지막으로 고미란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다면?

은희와의 의리를 끝까지 지키고 평생 함께 의지하며 살아가는, 서로에게 등불 같은 친구가 되기를 바란다.

Q. 예능 프로그램으로도 시청자들을 만나게 됐다. 티빙 오리지널 '서울체크인'이 6주 연속으로 티빙시청UV 1위를 기록하는 등 반응이 뜨겁다. 또, 5년 만에 OST 참여도 했는데 소감은?

오랜만에 OST(겨울부터 겨울까지)에 참여하게 되어서 너무 좋았다. 이 OST 역시 사람들에게 위로를 주는 내용이어서 스스로도 노래를 부르면서 많은 위로를 받았다. 함께 떠나줄 수 있는, 마음으로 나누는 그런 친구나 주변의 아끼는 사람들이 존재하는 것에 감사를 하게 되는 노래였던 것 같다.

Q. '우리들의 블루스'와 고미란을 사랑해 준 시청자분들께 마지막 인사 부탁드린다.

‘우리들의 블루스’를 사랑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 좋은 이야기, 좋은 장면들은 평생 남는 것 같다. 여러분 가슴속에 오래 기억되는 그런 드라마였으면 좋겠다. 나 역시 ‘우리들의 블루스’의 애청자로서 드라마가 끝난 것이 너무 아쉽다. 정말 행복했던 시간이었다. 고미란을 사랑해주셔서, 또 우리의 응원을 공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엄정화 | 우리들의 블루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