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승국이 "임창정에 늘 감사, 친한 동생처럼 대해준다"
2022. 05.23(월) 14:40
컬투쇼
컬투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컬투쇼'에서 가수 승국이가 임창정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임창정과 승국이가 게스트로 출연,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승국이는 자신의 소속사 대표인 임창정에 대해 "나이 차이가 꽤 많이 나는 데도 정말 친한 동생처럼 대해 주신다. 오히려 가끔은 내가 너무 버릇없진 않나 생각될 정도다"라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에 문세윤이 "특별히 감동받은 멘트가 있냐"고 묻자 "'형이 너 하나 먹고 살리지 못할까'라는 말을 해주시는 데 너무 감동받았다. '그만큼 내가 진심이니깐 너도 열심히 해줘'라는 느낌이 들어 감동이었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임창정은 "사실 실력이 없으면 그런 애정도 없다. 난 만약 우리 부모님이 식당을 하더라도 맛이 없으면 안 가는 사람이다. 열심히 하고 노래도 잘 하니까 더 애정이 가는 것 같다"라며 승국이를 챙기는 이유를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컬투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손흥민 | 컬투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