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로운 "많은 걸 깨닫고 배운 시간" 종영 소감
2022. 05.22(일) 09:00
내일, 로운
내일, 로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로운이 '내일'을 떠나보내는 소감을 밝혔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극본 박란·연출 김태윤)에서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주마등 위기관리팀 계약직 사원으로 취직한 최준웅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로운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내일'을 통해서 많은 분들께 '나를 살게 하는 건 나 자신이다'라는 메시지를 꼭 전달하고 싶었다. 나를 존재하게 해주는 건 나를 제외한 모든 것들이다. 그리고 모든 것들을 어떻게 볼지는 다시 나에게 달려있기에 결국 나를 살게 하는 건 나 자신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의 준웅은 히어로 같은 인물이기보단 우리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는 인물"이라면서 "나를 제외한 모든 것들 중엔 준웅이 같은 사람들이 있다. 그런 사람들을 담을 수 있는 여유와 시각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자신이 맡은 준웅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전했다.

이와 함께 로운은 "나를 힘들게 하는 고통들을 새로운 자극으로 받아들일 수 있는 긍정적인 나 자신이 되기를 바라면서 작품에 임했다. '내일'을 통해서 많은 것을 깨닫고 배운 것 같다. 좋은 작품을 만나서 기쁘다"라고 전한 뒤 "마지막으로 로운은 "'내일'을 촬영하면서 즐거운 촬영할 수 있게 도와주신 위관즈 분들, 다른 배우분들 너무 감사하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고생 많으셨다. 시청해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내일'은 21일 최종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내일', FNC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일 | 로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