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임권택 감독 "故 강수연, 선천적 연기 자질 갖춘 배우"
2022. 05.15(일) 21:32
마이웨이
마이웨이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마이웨이'에서 임권택 감독이 고(故) 강수연을 추억했다.

15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한국 영화계를 빛낸 배우 고 강수연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임권택 감독은 영화 '씨받이'를 함께했던 강수연에 대해 "그때 출산하는 대리모의 연기를 꽤 잘했다. 당시 21살이라 아무것도 모르는 나이였다. 강소연이 어디서 많이 보고 왔구나라는 걸 알게 됐다. 꽤 능숙하게 해서 속으로 놀랐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는 강수연의 첫인상을 언급하며 "기억은 잘 안난다. 아마도 무슨 방송에서 봤을 거다. 드라마에 출연했는지 몰라도 연기자로 기용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당시 뭘 보고 그런 생각을 했는지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임권택은 "배우로서 워낙 좋은 얼굴을 가지고 있다. 자신이 가지고 태어난 외모를 과장도 안 하고 안으로 수줍게 감추는 것도 없이 그냥 당당하게 해냈던 연기자다. 선천적으로 연기자로서 자질이 갖춰진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마이웨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이웨이 | 임권택 감독 | 故 강수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