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리정 “저스트절크 탈퇴, 대기업 퇴사 느낌” [T-데이]
2022. 05.11(수) 08:07
MBC 라디오스타, 리정
MBC 라디오스타, 리정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스트릿 우먼 파이터’ 막내 리더 리정이 드디어 ‘라디오스타’에 출격한다. 그는 화제를 모은 어록 “본인 24살 때 뭐하셨어요?”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11일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비, 리정, 라비, 정호영 셰프가 함께하는 ‘영보스 본색’ 특집으로 꾸며진다.

리정은 트와이스, 블랙핑크, 있지(ITZY) 등 핫한 아이돌 그룹의 안무를 도맡은 댄서로 이름을 알렸다. 이어 그는 ‘스우파’ 8개 크루 중 나이가 가장 어린 리더를 맡으며, 뛰어난 리더십과 승부욕,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받았다.

특히 리정은 ‘스우파’에서 “본인 24살 때 뭐 하셨어요?”라는 어록을 남기며 MZ세대 아이콘 다운 거침없는 면모를 드러내 큰 반향을 일으켰다. 그는 자신의 어록에 대한 비하인드를 ‘라디오스타’에서 공개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라디오스타’에 첫 출연한 리정은 트와이스, 있지, 청하, 효연, 선미, 송민호, 아이콘(iKON), (여자)아이들 등 자신이 맡았던 아이돌 그룹의 안무 제작 비하인드를 전한다. 이어 그는 안무 작업을 할 때 각 아티스트마다 디테일한 차이점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아낸다.

이어 리정은 월드클래스 댄스팀 저스트절크에서 활동했던 과거를 털어놓는다. 당시 최연소 멤버로 활동했던 그는 22살에 팀을 나오게 된 이유를 밝히며 “대기업을 퇴사하는 느낌이었다”라고 덧붙인다. 또 리정은 남다른 승부욕 때문에 ‘이것’까지 도전했다며 깜짝 놀라는 비주얼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리정은 ‘라디오스타’에서 프리스타일 댄스를 선보이며 녹화장을 초토화시킨다. ‘라스’ 4MC 뿐만 아니라 비까지 크게 감탄했다는 전언이다. 또한 리정은 비와 함께 뜻밖의 컬래버 무대를 선보인다고 해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디오스타 | 리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