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무진 "'승천', 국악 느낌 담으려 애썼다"
2022. 03.31(목) 16:48
킹덤 무진
킹덤 무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킹덤 멤버 무진이 타이틀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31일 오후 킹덤(자한 아이반 아서 치우 단 루이 무진) 미니 4집 '히스토리 오브 킹덤 : 파트 4. 단' 컴백 쇼케이스가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이번 앨범은 '변화의 왕국'을 지키기 위해 적들과 싸우는 왕, 단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흔들리지 않는 단의 굳은 심지와 킹덤 특유의 음악적 색깔을 앨범 전체에 녹여냈다.

킹덤 타이틀곡 '승천'은 킹덤의 데뷔 앨범을 책임진 실력파 프로듀서 올라운드(AllRN:D)의 ROHAN & DDANK가 프로듀싱한 국악 에픽 댄스 팝 장르다. 온화하고 절제된 감정선을 지닌 한국 전통음악과 세련된 K팝 사이 크로스오버의 정점을 느낄 수 있다. 킹덤의 구슬프면서도 한 서린 음색에 해금, 대금, 가야금, 피리 등 전통악기 고유의 소리를 더하며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멤버 무진은 '승천'에 대해 "국악적인 느낌을 담으려 했다. 특히 전통적인 악기를 소스로 많이 사용했다"라며 "한국의 정서를 담기 위해 많이 노력했고, 대중이 음악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많은 고민을 했다"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승천'이 담긴 킹덤 미니 앨범 4집은 이날 저녁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GF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무진 | 킹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