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수업' 시청률 소폭 하락, 1%대 하향곡선 어쩌나
2022. 03.24(목) 07:32
신랑수업
신랑수업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신랑수업' 시청률이 1%대로 내려앉았다.

24일 오전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밤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시청률은 유료 가구 기준 1.9%를 나타냈다. 이는 지난 방송이 기록한 2.1%보다 0.2%p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14년 전 드라마 속 '전처' 에바와 재회한 김찬우의 극한 육아 체험, 반려견 츄와 강아지 전용 레스토랑을 방문한 김준수의 '개아빠' 일상, 영탁과 '예비 장모' 팽현숙의 다정한 남이섬 데이트가 펼쳐졌다.

지난 회 '플라워 클래스'를 진행했던 꽃집에서 새로운 꽃다발을 만든 영탁은 팽현숙을 만나 꽃을 선물했다. 화기애애한 만남 뒤, 두 사람은 '장서 관계에서 하기 어려운 것들'에 관한 도장깨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면허가 없는 영탁 대신 팽현숙이 운전대를 잡게 돼, 시작부터 사위 점수가 대폭 깎였다. 목적지인 남이섬에 도착한 후 영탁은 팽현숙에게 따뜻한 음료를 건네며 점수를 만회했고, 4륜차를 직접 운전해 팽현숙의 취미인 도예 체험장으로 향했다.

체험을 마친 두 사람은 '마주 보고 식사'에 돌입했다. 팽현숙을 위해 서양식 메뉴를 모두 시키는 '플렉스'를 발휘한 영탁은 새우를 직접 까주는 매너로 다정함을 보였다. 속 깊은 이야기와 팽현숙표 '밑반찬 24종'이 오고 가며 식사는 훈훈하게 마무리됐고, 영탁은 팽현숙을 위해 '브라보 마이 라이프'를 열창하는 이벤트로 마지막까지 감동을 선사했다.

김찬우는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췄던 방송인 에바와 재회했다. 에바의 집을 직접 찾아간 김찬우는 에바의 두 아들인 10세 루카준, 7세 노아의 눈높이에 맞춘 인사를 나누며 친화력이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촬영장에서 찍은 사진을 찾아보며 추억에 잠긴 김찬우와 에바는 서로의 근황을 공유하며 대화를 이어갔지만, 아이들의 방해로 인해 흐름이 자꾸 끊겼다. 더욱이 에바의 휴대폰으로 오래된 친구들의 '호출' 톡이 끊임없이 이어지자, 김찬우는 즉석에서 육아를 자처했다. 이후 김찬우는 아이들의 밸런스 보드 체험을 도우며 '상어 상황극'을 펼치는 투혼을 펼쳤고, 곧 보드에 발이 끼는 참사가 발생해 웃픔을 안겼다. 혼란한 사태를 틈타 에바가 외출에 성공한 가운데, 다음 주 본격적인 '극한 육아'가 예고돼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반려견 츄의 아빠가 되어 생애 첫 사교육에 도전했던 김준수는 강아지 전용 메뉴가 있는 레스토랑에 방문해 츄와 동반 식사를 했다. 옆 테이블 사람들과 '맘카페 정모'가 펼쳐진 사이, 츄는 자신의 메뉴를 폭풍 흡입하며 설거지 먹방을 펼쳐 김준수를 놀라게 했다. 식사를 마친 츄는 김준수의 메뉴에도 끊임없이 아련한 눈빛을 보내 아빠를 난감케 하기도 했다. 이어 김준수는 옆 테이블의 견주에게 츄에 대한 자랑을 끊임없이 늘어놓으며 진정한 '팔불출' 면모를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신랑수업']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랑수업 | 영탁 | 팽현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