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이세영 "나이 들어서도 연기하고 싶어요" [화보]
2022. 03.03(목) 09:29
이세영
이세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이세영이 우아하고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

이세영은 주거취약계층의 자립을 돕는 한 라이프 매거진과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이세영은 블랙과 화이트가 조화를 이루는 옷을 매치해 세련되고 고혹적인 자태를 자아낸다. 다른 컷에서 그는 산뜻한 패턴의 셔츠와 함께 발랄한 매력을 뿜어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최근 종영한 MBC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대해 말했다. 이세영은 "덕임이가 과거의 궁녀 캐릭터와 다른 점은 무엇이었냐"는 물음에 "덕임이가 가장 멋있었던 장면은 5부 엔딩 장면이다. '지켜드리겠습니다'라고 하지 않냐. 보잘것없는 궁녀가 그런 말을 하는 게 멋있었고 그 말을 믿어보고 싶었다"고 답하며 덕임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이세영은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선 "나이 들어서도 연기를 계속하고 싶은데 그러기 위해서 남과 비교를 안 하려고 한다. 스포츠는 자기 기록과, 자기 자신과의 싸움이지 않냐. 연기도 그렇다. 내가 어제 이만큼 했으면 어제의 나와 비교해서 한 발짝 오늘 움직이려고 한다. 내가 나아가면 남을 질투하거나 하지 않아도 발전할 수 있다. 영원히 1등은 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그런 욕심은 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프레인TP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세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