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엔제이, 때아닌 악성 루머로 곤욕 [이슈&톡]
2022. 02.14(월) 10:40
가비엔제이 제니 서린
가비엔제이 제니 서린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그룹 가비엔제이(Gavy NJ) 멤버들이 때아닌 악성 루머로 인해 곤욕을 치렀다.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남편이 연예인이랑 바람 나서 낙태까지 했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특히 작성자는 해당 연예인에 대해 88년생이며, 3인조 걸그룹 출신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됐지만, 온라인상에서 일파만파 번지며 근거 없는 추측이 난무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가비엔제이의 멤버 제니와 서린이 거론돼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제니와 서린은 자신들의 SNS를 통해 즉각 반박에 나섰다. 두 사람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법적대응까지 시사했다.

제니는 "좋은 일로 인사를 드릴 시간도 부족한데 이렇게 말도 안 되는 기사에 제가 거론되고 있다는 게 너무 황당하다"며 "사실이 아니기에 별다른 대응 없이 시간을 보냈다. 그럴수록 아무런 사실 확인도 없이 제 이름을 거론하는 분들은 더 많이 생겨나더라.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 말도 안 되는 추측과 억측. 너무 힘들다. 당신들의 장난스러운 말 한마디, 무심코 던지는 말 한마디가 누군가에겐 평생 씻을 수 없는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거 기억해달라"고 털어놨다. 또한 제니는 관련 자료를 수집해 법적인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서린 또한 불쾌함을 드러냈다. 그는 "굉장히 불쾌하고 황당하다. 정확한 정보나 사실 확인 없는 무분별한 추측과 억측은 그만해주시길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저는 어떠한 불법적인 행동이나 부끄러울만한 행동을 절대 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했다.

이어 "열심히 노래해온 시간들과 저의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무분별한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선처 없이 모두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가비엔제이는 지난해 8월 리메이크 앨범 '연애소설(2021)'을 발표하는 등 꾸준히 음악 활동을 해오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제니, 서린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비엔제이 | 서린 | 제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