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참3' 한혜진, 고민녀 사연에 "남친이 양심도 없다" [T-데이]
2022. 02.08(화) 13:49
연애의 참견
연애의 참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연애의 참견 시즌3' 한혜진이 사이다 일침을 날린다.

8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서는 27세 동갑내기 직장인 커플의 사연이 소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고민녀는 "남자친구와 10개월째 연애를 하면서 가장 후회하는 건 자신의 부모님을 소개시켜준 것"이라는 고민을 털어놔 의문을 자아냈다. 연애 초반 타지에서 상경해 외로워하는 남자친구를 위해 부모님을 소개해 줬지만, 어느 순간 주말 아침 7시부터 갈비찜이 먹고 싶다며 갑자기 재료를 사들고 고민녀의 집을 찾아와 가족들을 놀라게 했다는 것. 만들기 어렵다는 고민녀의 말에도 남자친구는 넉살을 떨며 만들어 달라고 요구하고, 어머니는 2시간이나 걸려 요리를 완성시켰다고.

이후에도 남자친구는 회식하고 힘들었다며 해장용 매운탕을 해달라고 하거나 추석 때 먹지 못한 산적이나 잡채 등 만들기 어려운 음식들만 골라 어머니에게 부탁했다는 후문이다.

이를 들은 주우재는 "뷔페를 가라"고 분노하고, 서장훈은 "다른 걸 떠나서 식탐이 엄청난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곽정은은 "단순 식탐이었다면 식당 가서 먹었을 텐데 여자친구 어머니 노동력을 착취한 것"이라며 이해하지 못했으며, 한혜진 역시 "남자친구가 양심도 없고 염치도 없다. 부모님에게 밝은 에너지로 다가와서 노동력 착취를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고민녀는 남자친구에게 한 마디 하게 되는데, 이후 남자친구의 타깃은 다른 사람으로 바뀌었다. 주우재는 "이젠 이쪽으로 선을 넘네"라며 황당해 했다는데, 과연 남자친구의 선 넘는 행동은 무엇일지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연애의 참견 시즌 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연애의 참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