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지아 소속사 대표' 강예원, SNS 비공개 전환
2022. 01.26(수) 12:29
강예원
강예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소속돼 있는 효원CNC의 공동대표이자 배우 강예원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 전환했다.

26일 기준 강예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 전환돼 팔로워가 아니라면 게시물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전날인 25일에는 프리지아와 함께 찍은 사진과 영상을 인스타그램에서 모두 삭제하고 댓글 창을 닫은 바 있다.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효원CNC 소속 크리에이터 프리지아가 가품 논란, 이른바 '짝퉁 논란'에 휘말린 여파다. 강예원은 논란 전까지 프리지아와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내 동생"이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지만 '짝퉁 논란'을 향한 비판 여론이 거세지며 이런 선택을 하게 됐다.

한편 송지아는 이날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사과 영상을 올렸다. 기존에 업로드한 영상은 모두 비공개 처리했다.

송지아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임을 인정한다. 처음엔 예뻐서 구매했지만 어느 순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점점 더 빠졌다. 유튜브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 시키고 저를 응원해 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예원 | 프리지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