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밤' 정인선 "더욱 아쉬운 마지막, 소중한 경험 잘 간직할 것"
2022. 01.23(일) 14:36
정인선
정인선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정인선이 '너의 밤'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인선은 23일 소속사 H&엔터테인먼트를 통해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극본 유소원·연출 안지숙, 이하 '너의 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날 정인선은 "짧지 않은 시간 동안 함께 한 제작진·배우 분들과 정이 많이 쌓여 마지막이 더욱 아쉽게 다가온다. 이번 작품에서 보고 듣고 느낀 소중한 경험들은 잘 간직하겠다. 지금까지 시청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털어놨다.

정인선에게 '너의 밤'은 새로운 도전이었다. 전작을 통해 사극, 청춘물, 첩보물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지만, 가슴 떨리는 로맨스와 유쾌함을 자아내는 코미디라는 두 가지 장르의 조화를 어우러지게 만들어내야 했기 때문이다.

이는 정인선의 막강한 연기 내공과 섬세한 표현력, 망가짐을 두려워하지 않는 열정으로 해냈다. 특히 그는 매회 달라지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탄탄히 닦아나갔다. 이를 통해 정인선은 '새로운 로코 요정'이라는 수식어까지 얻으며, 로맨스 코미디 장르 연기에 합격점을 받았다.

또한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한 1인 2역 연기는 한층 확장된 정인선의 스펙트럼을 체감케 했다. 목소리 톤과 말의 템포, 제스처의 사용 등 디테일적인 차이는 물론 한눈에 성격을 파악할 수 있는 외적인 스타일링에도 신경을 기울이며 인윤주, 강선주라는 인물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이처럼 정인선은 개성 있는 연기와 존재감으로 '너의 밤'을 안정적으로 이끌어나갔다. 앞으로 정인선 보여줄 무한한 연기 변신에 대해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놀라게 할지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H&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너의 밤 | 정인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