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밤' 이준영 "부진한 시청률·화제성? 낙심할 필요는 없어" [인터뷰 맛보기]
2022. 01.21(금) 05:58
이준영
이준영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너의 밤' 배우 이준영이 저조했던 시청률과 화제성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이준영은 최근 티브이데일리와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오는 23일 종영되는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극본 유소원·연출 안지숙, 이하 '너의 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너의 밤'은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사짜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이준영, 정인선, 윤지성 등 화려한 비주얼 라인업을 완성, 각양각색의 매력을 가진 이들이 그린 좌충우돌 스토리는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극 중 이준영은 극 중 데뷔부터 세상 두려울 것 없이 성공가도만을 달려오던 월드스타 아이돌 밴드 루나의 리더이자 보컬, 프로듀서인 윤태인 역을 맡았다. 어떤 배역이든 찰떡같이 소화하는 탁월한 연기력은 물론, 감정의 본질을 세심하게 보여주는 표현력으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

하지만 이준영의 활약에도 불구, 시청률과 화제성 부문에서 부진한 기록을 나타냈다. 이에 이준영은 "시청률이 안 나왔다고 해서 낙심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촬영 현장에서의 좋았던 추억이 더 크게 느껴진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얼마나 진심으로 작품에 임했는지가 더욱 중요하다"라며 "시청률이 부진했다고 해도 저희를 사랑해주셨던 분들이 계신다. 그분들에게 우리가 전하고자 했던 모습을 전부 보여드려서 다행이다"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제이플렉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너의 밤 | 이준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