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닮사' 김재영 "고현정과의 격정 스킨십 신, 무척 떨렸죠" [인터뷰 맛보기]
2021. 12.08(수) 08:00
너를 닮은 사람, 김재영
너를 닮은 사람, 김재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너를 닮은 사람' 김재영이 고현정과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김재영은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진행된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연출 임현욱)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고현정 선배와의 스킨십은 무척 떨렸다"고 회상했다.

이날 김재영은 극 중 정희주 역의 고현정과 완성한 스킨십 신에 대해 말했다. 그는 "촬영을 앞두고 무척 떨렸다. 긴장도 많이 했다"라며 "사실 키스신은 어떤 누구와 하던 떨리는 것 같다. 어떻게 해야 상대 배우에게 예의 있을 수 있을까, 또 어떻게 해야 화면에 잘 나올까를 고민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긴장하게 된다. 심지어 결혼식을 앞두고 키스를 하는, 표면적으로 보면 안 좋게 보일 수 있는 장면이지 않냐. 그런 면에서 부담이 됐던 것도 사실이다"라고 운을 뗐다.

"다만 고현정 선배의 배려 덕분에 잘 넘길 수 있었다"는 김재영은 "분위기를 편하게 만들어 주셨다. 덕분에 저 역시 편하게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고 촬영도 잘 해낼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김재영은 고현정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는 "아무래도 저보다 엄청난 선배이시지 않냐. 실제로도 보기 힘든 분이라 처음엔 되게 어렵게 느껴지고 현장에서도 많이 위축돼 있었다. 그런데 그때마다 현장에서 힘을 많이 주셨고 분위기를 많이 띄워주셨다. 장난도 많이 치시고 밝게 해주셔서 감사했다"면서 "촬영에 있어선 그 누구보다 디테일하셨다. 만약 제가 먼저 감정이 올라오면 먼저 촬영하라고 배려해 주시기도 하시고, 동선을 미리 짜오시기도 하셨다. 그러다 보니 내가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아도 매 촬영이 잘 끝이 날 수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로 지난 2일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재영 | 너를 닮은 사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