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국회의장, "'누나의 3월' 빅히트 쳤으면"
2010. 03.10(수) 14:28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김진경 기자] 3·15 의거를 다룬 드라마'누나의 3월'(김운경 극본, 전우석 연출)의 시사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김형오 국회의장이 10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마산 MBC TV '누나의 3월' 시사회 및 제작 발표회에서 축사를 했다.


그는 "3.15를 조명하는 드라나 '누나의 3월'이 최초로 국회에서 시사회를 가지는 역사적인 날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출연진들은 비롯 드라마를 제작한 마산 MBC 관계자들 모두 수고가 많았다. 고생한 만큼 빅히트를 쳤으면 좋겠다"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3.15 의거는 1960년 이승만 자유당정권의 몰락을 가져온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된 사건으로 마산에서 일어난 우리나라 현대사 최초의 민주항쟁이다.


이날 시사회에는 주연 배우들을 비롯, 김형오 국회의장, 정몽준 한나라당 대표,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누나의 3월'은 '한지붕 세가족', '서울의 달' '옥이 이모' 등을 집필한 김운경 작가가 대본을 맡았으며 손현주 정찬 오지혜 김애경 정종준 이주실 등이 출연한다.


[김진경 기자 star@tvdaily.co.kr/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경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