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친'담당 PD, "태연은 아무 잘못없다. 내부적 상황때문" 해명![인터뷰]
2010. 01.06(수) 08:1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최준용 기자] ‘소녀시대’ 태연이 라디오 방송 중 웃음보를 터트린 것에 대해 ‘태연의 친한친구’ 김정관 PD가 입을 열었다.


김정관 PD는 6일 티브이데일리와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먼저 태연이는 아무 잘못이 없다. 태연이 라디오 방송 중 한 청취자의 사연을 듣고 웃음을 터트린 것에 대한 기사는 잘못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관 PD는 “먼저 일이 이렇게 까지 커질 일이 아닌데 상황이 이렇게 돼 무척 당혹스럽다. 태연이 웃은 까닭은 한 청취자의 사연 때문도 아니고 대본의 오타도 아닌 다른 이유가 있다. 그때 당시 스튜디오 내부에 어떠한 상황이 있었다. 태연이는 그 상황에 웃음을 터트린 것이다”며 말했다.


또 김정관 PD는 “그 상황에 대해서는 내부적인 문제이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도 말씀드리지 못한 점 송구하게 생각한다. 다만 태연이는 그때 당시에도 거듭 3번이나 사과를 했고, 잘못도 없는데 다시 사과방송을 한다는 것은 잘못된 것 같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한 김정관 PD는 “이 같은 사실에도 불구하고 일부 언론이 태연이 단지 임용고시에 탈락한 사연을 보고 웃음을 터트렸다고 악의적으로 기사화해 문제를 삼았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최준용 기자 issue@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준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