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어도어 대표직 일단 지켰다…법원 가처분 인용
2024. 05.30(목) 15:5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법원이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소송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하이브는 내일(31일)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민 대표 해임안을 의결할 수 없게 됐다. 민 대표는 당분간 어도어 대표이사직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재판장 김상훈)는 30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소송에서 “현재까지 제출된 주장과 자료만으로는 하이브가 주장하는 (민 대표) 해임사유나 사임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고 판단한다”며 인용 결정했다.

민 대표가 낸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은 어도어의 지분 80%를 보유한 하이브가 임시주총에서 민 대표의 해임안에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취지였다. 받아들여지며 민대표는 20%의 우호 지분을 갖고도 경영권을 일단 방어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민 대표를 제외한 2명의 측근 해임과 하이브 측 이사 3인의 선임은 별 문제없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될 경우 하이브는 3대1의 의결권으로 민 대표를 견제하고 이사회를 장악할 수 있게 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