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뺑소니 혐의' 김호중 구속 "증거 인멸 우려" [종합]
2024. 05.24(금) 21:4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이 구속됐다.

24일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김호중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본부장 전 모씨에 대해서도 같은 이유로 영장을 발부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 경 서울 강남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부딪힌 후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의 매니저는 김호중의 운전 사실을 숨기기 위해 김호중의 옷으로 갈아입고 자신이 운전한 것이라며 허위 자백을 했다.

음주를 부인하던 김호중은 지난 19일 열렸던 경남 창원에서의 공연 강행 후 논란이 불거진 지 열흘 만에 "저는 음주운전을 했다"며 의혹을 직접 인정했다.

또 음주 운전 사실과 함께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사과했다.

이날 결국 구속이 결정되면서, 김호중은 사건이 검찰로 넘겨질 때까지 서울 강남경찰서 유치장에 머물게 된다.

경찰은 현재 진행 중인 추가 조사를 마친 후 다음주 중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계획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