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3 선' 배아현 "父, 정화조 일 하며 무명 생활 지원…나는 빚쟁이" (아빠하고)
2024. 05.16(목) 08:0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트로트 가수 배아현이 무명 시절 자신을 뒷바라지 해준 부친에 고마움을 전했다.

배아현은 15일 저녁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아빠가 남들이 꺼리는 정화조 일을 하며 8년이라는 긴 무명 생활 동안 활동 자금을 지원해 주셨다. 제가 쓴 돈이 억대는 넘을 것"이라며 "나는 빚쟁이"라고 했다.

배아현은 7개월 전까지만 해도 부친의 직업을 알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아빠가 이런 일을 하면서 내 뒷바라지를 하고 계셨는지 몰랐다. 나한테 돈이 많이 들어가는데, 그 일이 가장 돈이 많이 되니까 그걸 하셨던 것"이라며 눈물을 보였다 .

부친은 "아빠가 그런 일을 하면서 자기를 도와준 걸 알면 힘들어할까 봐 끝까지 말을 안 하려고 했다. 딸이 그걸 알게 됐을 때가 일하면서 가장 힘들었다"고 했다.

정화조 일을 하게 된 계기도 전했다. 과가 공과금 내기에도 벅찬 삶을 살았다는 배아현의 부친은 "사실 정화조 일을 무지하게 망설였다. 위험한 일이다. 그런데 가족을 생각하면 문제가 안 되더라. 딸 빼고 아들 둘이 있다. 나까지 다섯 식구다. 앞만 보며 달리는 것"이라고 했다.

또 부친은 "아이들이 셋이라 방을 얻기가 쉽지 않았다. 싸고 오래된 건물에 세를 들어 살던 중 장마로 집이 잠겼다. 울면서 걸레질을 하던 딸의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라며 미안함을 드러냈다.

배아현은 지난 2015년 싱글 '24시(時) 백년초(百年草)'로 데뷔했다. 지난 3월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3'에서 최종 2위인 '선'(善)을 차지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