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슬럼프' 박신혜, 우울증 벗어나 더 단단해졌다(종영) [종합]
2024. 03.17(일) 23:33
닥터슬럼프
닥터슬럼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닥터슬럼프' 박신혜가 우울증에서 벗어나 행복을 찾는 데 성공했다.

17일 밤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닥터슬럼프'(극본 백선우·연출 오현종) 최종회에서는 여정우(박형식)와 남하늘(박신혜)의 해피엔딩이 그려졌다.

이날 여정우는 자신의 청혼에 답하지 않는 남하늘 탓에 멘붕에 빠졌다. 심지어 "네가 연애하긴 괜찮아도 결혼하긴 별로인 스타일인가 보다"라며 눈치 없이 자신을 놀리는 빈대영(윤박)에 속이 터지려 했다.

이때 타이밍 맞춰 남하늘로부터 전화 한 통이 왔다. 저녁 식사 데이트를 하자는 것. 리버뷰의 와인, 그리고 고급스러운 레스토랑까지. 프러포즈에 대한 대답이 나올 것이 분명했다.

남하늘 역시 "반지에 대한 대답을 하려 했는데, 사실 대답이라 할 것도 없다. 나도 그러고 싶다"라며 여정우의 청혼에 응하는 듯한 대답을 해 여정우를 기대케 했다. 하나 예상 못 했던 폭탄 발언이 더해졌다. "변수가 생겼다"라며 운을 뗀 남하늘은 "과장님이 해외 연수 6개월간 다녀오라고 한다. 우리 병원 내년에 어린이 병원 개원하는데, 나보고 해외에 있는 병원 둘러보면서 마취과 시스템 좀 배워오라 하더라. 난 사실 궁금하고 재밌을 것 같기도 하다. 도움이 될 것 같기도 하고. 그래도 너한테 프러포즈 받은 타이밍에 6개월이나 떨어져 있자 말하기가 마음에 걸렸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를 들은 여정우는 잠시 고민하더니 "난 네가 하고 싶은 거 다했으면 좋겠다. 무언가 선택할 때 그 선택에 있어 내가 고민거리가 되지 않았으면 해. 말하지 않았냐. 난 여자 앞길 막는 남자 아니라고. 내 걱정 말고 잘 다녀와라"라고 해 남하늘을 감동케 했지만, 어딘가 고장 난 듯 그릇을 칼로 썰거나 꽃병에 담긴 물을 마시려고 하는 등 이상 행동을 했다.

알고 보니 속으로는 남하늘의 연수가 탐탁지 않았던 것. 집으로 돌아온 여정우는 "지금 나랑 장난하냐. 6개월을 어떻게 기다려. 하루도 힘들다. 그냥 가지 말아라. 힘든 일 다 지나가고 꽃길만 남은 줄 알았는데 이게 뭐냐. 제발 가지 마"라고 홀로 절규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속마음은 타들어갔지만 여정우는 오랜 고민 끝에 결국 남하늘을 보내주기로 결정했다. 그는 "지금이 아니면 안 되는 일이 있지 않냐. 내가 너의 그 시간까지 뺏는 건 아닌 것 같다. 6개월 금방이다. 통화 자주 하고 내가 시간 될 때마다 가면 되지 않냐. 처음 들었을 땐 당황하기도 해서 쿨한 척 아무렇지 않은 척했는데, 지금은 진심이다. 잘 다녀와라"라고 진심을 담아 속마음을 전했고, 남하늘은 과장에게 전화를 걸어 미국행을 결정했다.

그러나 곧 또 다른 변수가 생겼다. 1순위였던 김 교수가 연수를 고사하며 제안이 2순위인 남하늘에게 왔던 것이었는데, 김 교수가 입장을 번복하며 연수가 불발됐기 때문. 예전 같았으면 남하늘은 속상한 마음을 티 내지 않고 속으로만 끙끙 앓았겠지만 이번엔 달랐다. 자신의 섭섭하고 좋지 않은 기분을 과장에게 솔직하게 털어놓은 것. 남하늘은 이를 여정우에게도 알려줬고, 여정우는 달라진 남하늘의 모습을 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후 진행된 우울증 테스트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그의 주치의(이승준)는 "민 교수(오동민) 이야기 듣고 걱정했는데 오히려 더 단단해진 느낌이다. 이젠 더 안 오셔도 될 것 같다. 상처를 극복할 수 있는 힘이 이미 남하늘 씨 안에 있다. 그동안 애쓴 모든 것들이 하늘 씨를 지켜줄 거다"라고 해 남하늘을 기쁘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닥터슬럼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