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르쇠' 임창정, 앵무새 해명 꼭 아내에게 맡겨야 했나 [이슈&톡]
2024. 02.25(일) 14:45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팬클럽에 이어 이번엔 아내다. 주가 조작 세력 연루설에 이어 일명 '먹튀' 논란에 휩싸인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아내의 입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

임창정의 아내이자 인플루언서로 활동 중인 서하얀은 24일 개인 SNS를 통해 최근 불거진 임창정의 '먹튀' 논란 관련 심경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남편 이야기로 또 많은 기사가 나가고 있다. 무슨 말을 할까 많은 고민을 하다 팬클럽 입장문이 내가 하고 싶은 말과 비슷하기에 이 글을 대신해 올린다"는 내용으로 글의 서두를 시작했다. 이어 "여러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고개 숙이겠다. 비판과 함께 이 글을 한 번 만이라도 읽어보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청했다.

첨부된 내용은 최근 임창정의 팬클럽 '빠빠라기'가 발표한 입장문이다. 빠빠라기는 임창정의 '먹튀' 논란에 대해 "현재까지 검찰 소환 명령조차 오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상 임창정이 피해자이지만 그저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가해자처럼 돼 버렸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임창정을 두둔했다.

이어 "아카데미 출연료 및 미용실 적립금 관련 보도는 명백히 명예를 훼손하는 오보다. 운영진이 미용실 원장과 직접 통화해 임창정과 아무 관련이 없음을 확인 받았고, 아카데미는 예스아이엠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서하얀은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서, 팬클럽의 입장을 대신해 남편의 무고함을 강조했다. 하지만 의문점은 모두 해소되지는 않았다.

논란이 된 미용실은 2014년 분당 소재의 샵으로 임창정이 지분 100%를 투자한 곳이다. 고향 친구 S씨를 돕기 위한 것이라지만, 당시 실질적 소유주는 임창정인 셈.
티브이데일리 포토

임청정은 논란에 대해 "미용실 운영과 관련해 S씨와 추구하는 방향이 달랐다" 임창정씨는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핵심은 샵에서 벌어진 '회원비 먹튀' 사건의 시기가 임창정이 지분 100%를 소유한 당시 벌어진 것인가에 있지만, 임창정 측은 이와 관련해 피해자나 대중이 납득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

연기 학원, '아카데미 먹튀' 논란도 이와 비슷하다. 논란이 된 아카데미는 예스아이엠아카데미로 2018년 임창정이 실질적 수장인 현 매니지먼트사 예스아이엠엔터테인먼트가 설립한 곳이다. 아카데미는 촬영 후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다. 아카데미 직원들도 마지막 월급과 퇴직금을 정산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하얀과 팬클럽 측은 현 소속사와 학원이 무관하다고 밝혔지만, 당시 아카데미가 현 소속사와 법인만 별개일 뿐 계열사였다는 점, 무엇보다 당시 아카데미를 통해 발생한 수익을 임창정이 챙겼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고 있다. 대중이 의문을 갖는 이유다.

의문이 쌓이는 가운데 임창정은 아내를 통해, 아내는 팬클럽을 통해 해명을 반복하고 있다. 측근이 입장을 대변할 때는 객관적 자료 공개가 중요하지만, 임창정 측은 납득될 수 있는 해명이 아닌 감정에 호소하는 분위기다.

주가 조작 세력과 손을 잡았다는 연루설 역시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임창정은 자신의 연예기획사(현 예스아이엠) 지분 일부를 해당 세력에 50억 원 넘겼고, 그 중 30억 원을 세력이 운영하는 조직에 재투자했다. 임청정은 해당 세력에 자신과 아내의 신분증을 맡겼고, 세력은 대리 투자를 진행했다.

이들은 임창정이 투자한 30억 원을 한 달 반 만에 58억 원으로 만들어줬다. 상식적으로도 비정상적인 투자 수익임에도 불구, 임창정은 '투자에 문제가 있는 지 몰랐다'는 이유로 자신은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해당 논란으로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도 타격을 입었다. 공동구매 등 SNS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인플루언서로 활동하던 서하얀은 주가 조작 세력 연루 의혹 후 모든 SNS 활동을 중단해야 했다. 방송 활동도 마찬가지. 조심스럽게 활동을 재개했지만 이번엔 '먹튀' 논란으로 서하얀의 SNS는 다시 '멈춤'이다.

그럼에도 임창정은 제 입으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는 대신 아내를 통해 '나는 피해자다'라는 앵무새 입장을 되풀이 했다. 현재 서하얀의 SNS는 어떤 분위기일까. 전 보다 더 강도 높은, 비판적인 악플로 도배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