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족쇄 벗어난 '크라임씬', OTT서 추리 열풍 일으킬까 [이슈&톡]
2024. 02.08(목) 14:18
크라임씬 리턴즈
크라임씬 리턴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크라임씬' 시리즈가 2017년 이후 무려 7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이번엔 TV가 아닌 OTT(온라인동영상플랫폼)로의 복귀다. 늘 '크라임씬'의 발목을 잡던 시청률이 이번엔 없는 가운데, 과연 '크라임씬 리턴즈'가 오랫동안 기다린 팬들의 갈증을 풀어줄 만한 정도의 완성도로 다시 한번 '크라임씬' 열풍을 일으킬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진다.

9일 티빙에서 첫 공개되는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크라임씬 리턴즈'는 경력직 플레이어 장진, 박지윤, 장동민부터 신입 플레이어 키, 주현영, 안유진까지. 더 크고 새롭게 돌아온 '크라임씬'에서 용의자와 탐정이 된 참가자들이 그들 가운데 숨어있는 범인을 찾아내는 롤플레잉 추리 게임. 김지훈, 정은지 등이 출연한 시즌3 이후 윤현준 CP가 무려 7년 만에 선보이는 '크라임씬' 시리즈다.

2014년 처음 방송을 시작한 '크라임씬'은 출연진들의 위트 있는 연기력, 추리를 절로 하게 만드는 세팅, 흥미 넘치는 스토리라인 등으로 시청자들의 과몰입을 유발했고 이에 힘입어 시즌3까지 막힘없이 제작됐다.

다만 매 시즌마다 저조한 시청률이 발목을 잡았다. OTT가 익숙하지 않았을 시절이라 시청률만이 시청자들의 관심 정도를 분석할 수 있는 집계 방식이었는데 매 시즌 1%대의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기 때문. 자체 최고 시청률이 1.9%(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가구 기준)에 불과할 정도다. 실제로 윤 CP는 시즌4 제작을 할 수 없는 이유 중 하나에 시청률이 있다 밝히기도 했다.

그렇게 '크라임씬4' 제작이 기한 없이 밀려가던 와중에도 시리즈를 향한 팬들의 사랑은 식을 줄 몰랐다. JTBC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오는 '크라임씬' 영상들을 끊임없이 되돌려 보며 시리즈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린 것이다. 이런 관심에 답변이라도 하듯 JTBC는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클립을 편집해 올리거나 정주행을 위한 풀영상을 업로드하며 팬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심지어 지난달에도 종영한 지 7년이나 지난 '크라임씬3' 편집 영상을 올려 팬들을 열광케 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런 팬서비스가 있었던 덕일까, 지난해 '크라임씬'이 컴백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각종 커뮤니티에선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더군다나 지난 시즌에서 큰 호평을 받은 장진, 박지윤, 장동민이 그대로 출연한다는 소식에 팬들은 "나오기만 하면 대박"이라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유튜브 영상 조회수만 봐도 '크라임씬 리턴즈'를 향한 반응이 심상치 않음을 알 수 있다. 2주 전 공개된 0화 영상은 현재 100만 뷰를 목전에 두고 있고, 7일 공개된 선공개 영상은 하루 만에 16만 뷰를 달성했다. 앞서 업로드된 지난 시즌의 영상들도 다시 정주행하려는 팬들이 몰림에 따라 조회수가 하루가 달리 상승하고 있는 중이다.

이젠 이런 팬들의 기대감을 충족시킬만한 완성도 있는 에피소드들만 준비되면 된다. 과연 시청률의 족쇄에서 벗어난 '크라임씬 리턴즈'가 훨훨 날아오르는 데 성공해 '환승연애' '여고추리반'과 같은 티빙의 킬러 IP로 거듭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티빙 '크라임씬 리턴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