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아, 솔로 데뷔 쇼케이스서 '우주소녀 자랑' 삼매경
2024. 01.23(화) 17:02
설아
설아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우주소녀의 설아가 그룹과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설아의 데뷔 첫 솔로 싱글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설아는 데뷔 8주년을 앞둔 우주소녀의 첫 솔로 주자다. 멤버들로부터 다양한 응원을 받았다고 밝힌 그는 “멤버들을 참 잘 만났구나라고 생각했다. 정말 응원을 많이 해줬고, 내 스타일이나 성격을 알아서 최대한 부담이 가지 않게 목에 좋은 사탕 같은 것들을 츤데레처럼 잘 챙겨줬다. 나도 앞으로 우주소녀 멤버들에게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가 약간 민망한 말을 잘 못한다. 툭툭 던지듯 걱정하는데 우린 안다. 이게 관심이고 애정이라는 것을. 앨범을 준비하며 멤버들끼리 밥을 먹은 적이 있는데 내가 부담이 될까봐 쉽게 물어보지 못하는 것이 눈에 보이는 거다. 거기에서 감동을 받았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며 나를 릴렉스시키려는 게 보였다. 또 중간중간 연락으로 컨디션 체크도 잘 해줬다”라며 고마워했다.

은서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설아는 “또 내가 앨범 준비를 끝마치고 작업실에 은서를 초대한 적이 있다. 멤버 중 처음으로 내 노래를 들려줬다. 민망했는데 은서가 눈물을 뚝뚝 흐리더라. 나도 울컥했지만 정면만 보며 눈물을 참았다. 은서가 ‘언니가 그동안 음악적으로 공부한 시간들을 아니 감동적’이라고 했다. 은서랑 룸메이트였던 적이 있었는데 내가 작곡을 침대 위에서 시작했다. 좁은 공간에서 ‘은서야 시끄럽지’하며 배려받으면서 했는데 은서가 그런 것들을 안다고 이야기해주니 감동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또 “수빈이가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줬다. 기분이 너무 좋았다. 서프라이즈로 준비가 됐던 것이었다. 진짜로 보내줄지 몰랐다. 너무 감동을 받고 어깨도 올라가고 멤버들이 나를 이만큼 생각해 주는구나 했다. 뮤직비디오 촬영장에 멤버들이 정말 많이 와줬다. 힘내서 열심히 준비할 수 있었다”라고 했다.

우주소녀의 팀워크도 자랑했다. 설아는 “우주소녀는 서로를 굉장히 잘 알고 이해하고 있다. 성향이나 이런 것들도 그렇다. 활동하면서 잘 맞춰가면서 활동할 수 있었던 것 같고 지금도 너무 잘 지내고 있다”라고 했다.

8주년을 앞두고 특별했던 순간도 떠올렸다. “사소한 것들이 많다. 휴게소에 다영이를 두고간 것부터 그렇다. 그래도 콘서트다. 가수에게 콘서트란 특별한 것 같다. (한정된) 공간에 우주소녀, 팬들과 소통할 수 있는 순간이 너무 특별하고 가끔 꿈에도 나온다”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