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제국' 한지완·강율 결혼, 손성윤과 아름다운 이별 [종합]
2024. 01.19(금) 20:3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우아한 제국' 강율과 결혼한 한지완과 손성윤이 악수하며 아름다운 마무리를 알렸다.

19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우아한 제국'(극본 한영미·연출 박기호) 마지막회에서는 장기윤(이시강)의 죽음과 회사 우아한 제국 식구들의 미래가 그려졌다.

이날 장기윤은 사고로 인해 목숨을 거뒀다. 그의 미디어벨리 착공 작업은 철저히 실패했고, 어머니 홍혜림(김서라)도 사고에 휩쓸려 시력을 잃었다. 서희재는 "이렇게 비참하게 최후를 맞이할 거면서"라며 안타까워했다. 재클린은 "더 많은 사람들이 장기윤 손에 죽어나갔다. 지옥으로 간 건 당연한 일"이라며 이를 갈았다.

뉴스에선 장기윤의 사망 소식을 다뤘다. 장기윤의 모든 죄와 정치인 술접대 의혹은 사실로 밝혀졌다. 이에 회사 우아한 제국 식구들은 허망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장창성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이 아비에게 마지막 인사도 안 하고 이렇게 허망하게 가면 어떡하냐"라며 오열했다.

서희재는 장창성을 찾아가 "장기윤이 죽으면 마음이 편해질 줄 알았는데, 오히려 돌을 얹은 것처럼 마음이 무겁다"라며 심경을 전했다.

서희재의 딸 장수아는 정우혁(강율)에게 "아저씨는 약속을 잘 지켜서 좋다. 엄마를 지켜주셨다"라며 "오래오래 저랑 엄마를 지켜달라"라고 약속했다. 서희재와 다시 만난 장수아는 "영원히 행복하게 살자"며 영원을 약속했고, 서희재 또한 "영원히, 영원히 행복하게 살자"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서희재는 정우혁에게 "혼자였다면 복수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감사를 전했다. 그는 "장기윤 마저도 어쩌면 잘못된 운명의 희생자 일수도 있다. 인생이 너무 무상하다. 남은 시간은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는 시간을 보내고 싶다"라며 자신의 미래 방향성을 정했다.

이미지가 많이 실추된 우아한 제국은 나엔터테인먼트와의 합병을 알렸다. 남경읍은 "두 회사의 합병으로 이미지 개선, 사회의 선한 영향력을 펼치길 기대한다"라며 신임회장 서희재의 선출을 알렸다. 서희재로 신분을 위장해 온 신주경은 신분위조로 법정까지 갔으나 자신의 결백을 인정받아 집행유예를 받았고, 서희재에서 신주경으로 다시 돌아왔다.

홍혜림은 정신에 이상이 생겼다. 시력을 잃고 지팡이를 짚던 그는 지나가는 사람에게 시비를 걸었고, 장기윤이 죽었다는 사실을 믿지 못하며 허공에 대고 장기윤을 찾았다. 장창성은 "딱한 여편네"라며 그를 안타까워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재클린은 정우혁에게 자신의 후원단체의 소유권을 넘기며 미국으로 떠났다. 재클린의 꿈속엔 죽은 나승필(이상보)이 찾아왔다. 재클린은 "네가 없으니까 슬프다. 그립다. 너한테 미안해서 견딜 수 없다. 마음의 짐을 내려놓을 수 없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나승필은 재클린에게 "누군가를 위해 희생하는 삶은 가치 있다. 내가 너에게 그럴 수 있어서 기뻤다"라고 전했다. 그는 재클린에게 "내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씩씩하게 살길 약속해라"라며 약속했다. 꿈에서 깬 재클린은 "나승필, 너와 한 약속 지키겠다"라며 다짐했다. 재클린은 신주경에게 "우린 친구니, 무슨 일이 생기면 연락해라"라고 말했고, 신주경은 "자주 연락하겠다"라고 대답했다.

정우혁은 배우로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는 자신의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언을 언급하며 "앞으로도 많이 사랑하고 지키면서 살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정우혁인 배우의 삶뿐 아니라 한 가정을 지키려 한다. 신주경 나와 결혼하자"라며 프러포즈를 했다. 이를 지켜보던 신주경은 "무슨 프러포즈를 방송에서 하냐"라며 당황했고, 얼굴이 빨개지자 장수아는 "얼굴이 빨개졌다"라며 놀렸다.

공항에서 재클린이 떠나자 신주경의 목소리로 "사랑하는 사람들이 곁에 있다면 고통속에 머물지 않고 걸어갈 수 있다"라며 "가족은 고통속에서 걸어가는 희망이자 위로가 된다"라는 음성이 흘러나왔다.

[티브이데일리 김진석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우아한 제국']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진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