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라' 이영애 "첫 여성 지휘자 드라마, 욕심 났다"
2023. 12.06(수) 11:37
tvN 마에스트라, 이영애
tvN 마에스트라, 이영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마에스트라' 이영애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6일 오전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연출 김정권) 제작발표회가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 호텔에서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 김정권 PD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진행은 방송인 박경림이 맡았다.

'마에스트라'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인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영애)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이영애가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것은 JTBC '구경이' 이후 2년 만이다. 이영애는 '마에스트라'를 선택한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음악이다"라고 즉답했다.

이영애는 "그간 클래식 음악 지휘자 이야기를 다룬 영화는 있었지만 한국 드라마에는, 특히 여성 지휘자 이야기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 배우로서 욕심이 났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용도 상당히 전개가 재미있었고, 같이 하시는 연기자 분들과도 꼭 일해보고 싶었다. 감독님과도 그랬고 여러가지 3박자가 맞았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2008년 배우 김명민이 주연을 맡았더 MBC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이후 지휘자를 주인공으로 다룬 드라마가 오랜만에 등장한 상황. 이영애는 "그 작품이 좋은 작품이지만 나온 지가 오래 됐더라. 그 사이 클래식 음악을 다룬 드라마가 많지 않았구나 생각이 들었고, 그 작품도 좋지만 저는 자신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정도로 같이 참여해주시는 연출, 배우분들이 잘 채워주셨고, 또 그 이상으로 감사한 분들이 많다. 기대해 주셔도 좋을 것 같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에스트라'는 '무인도의 디바' 후속으로 9일 밤 9시 2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