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숙 "돌아가신 母, 극장 한 번 같이 못 갔다" 눈물 (뉴스룸)
2023. 12.02(토) 19:30
JTBC 뉴스룸, 김해숙
JTBC 뉴스룸, 김해숙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해숙이 고인이 된 어머니를 추억하며 눈물 흘렸다.

2일 방송한 JTBC '뉴스룸'에서는 김해숙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그는 영화 '3일의 휴가'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다. 김해숙은 "제목만 봐도 눈물을 쏟을 거라는 선입견을 가지실 것 같았다. 내가 어떻게 잘 표현해 고정관념을 없앨 수 있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김해숙은 자신의 어머니에 대한 질문을 받자 "나도 엄마에게 '감사하다', '미안하다', '사랑한다'라는 말을 사실 못 했던 것 같더라. 그게 정말 후회가 됐다"라며 "만약 3일의 휴가가 주어진다면 우리 어머니는 무슨 일을 해서라도 저를 보러 올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김해숙은 "어머니가 가신 지 10년이 됐는데 엄마 이야기와 생각을 잘 안하려고 할 때가 많다. 너무 힘들어서다"라며 "살아있을 때 못 해드린 것이 아픔과 후회로 다가온다"라고 말했다. "어머니를 만난다면 일단 껴안아 드리고, 정말 너무 고맙고 미안하고 너무 사랑한다라고 말할 것"이라며 "제가 바빠서 어머니와 그렇게 가까웠는데도 극장 한 번을 제대로 못 갔다. 그게 너무 후회된다. 엄마와 온전히 하루를 함께 보내고 싶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