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코드 쿤스트, ‘본업 천재’ 모먼트 포착 [T-데이]
2023. 11.24(금) 15:29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에서 코드 쿤스트가 곡 작업을 시작하자 눈빛부터 돌변한다. 코드 쿤스트의 웃음기 싹 거둔 ‘본업 천재’ 모먼트가 포착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24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숲속 작업실에서 음악 작업에 몰두한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의 모습이 공개된다.

작업실 인근 카페에서 커피와 핫도그를 사서 돌아온 코드 쿤스트는 핫도그를 따뜻하게 데워 앉은 자리에서 먹어 치운다. 모닝 감 먹방부터 핫도그 ‘순삭(순식간에 삭제)’까지, ‘소식좌’ 코드 쿤스트의 눈에 띄게 달라진 먹성은 보는 이들을 뿌듯하게 만들 예정이다.

핫도그로 든든하게 식사를 마친 코드 쿤스트는 음악 작업에 돌입한다. 음악 작업 전 칠판 가득 메모를 채우는데,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의 필수 루틴이라고. “의미 없는 상상이 되지 않으려면 적어야 한다”라고 밝힌 코드 쿤스트는 생각을 자유롭게 써 내려가다 “기쁨과 슬픔은 함께 살아간다”라는 결론에 도달하자, 키보드에 멜로디를 그리기 시작한다.

한 음 한 음 신중하게 멜로디를 쌓아 올리는 작업에 몰두한 코드 쿤스트의 눈빛엔 진지함이 가득하다. 그렇게 5일간 무려 6곡을 완성했다는 코드 쿤스트. 산속 칩거 작업의 결과물이 과연 천재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의 마음에 들었을지 본방송을 궁금케 한다. 이날 밤 11시 1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