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 김소은 "18살 차 김승수, '가요톱텐'서 세대 차이 느꼈다" [인터뷰 맛보기]
2023. 03.20(월) 08:00
배우 김소은
배우 김소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삼남매가 용감하게' 김소은이 상대역 김승수와 로맨스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김소은은 최근 티브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19일 종영한 KBS2 토일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K-장녀로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큰딸, 연예계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 두 사람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김소은은 김가네 삼남매 중 둘째인 김소림 역할을 맡아 신무영 역의 김승수와 파란만장 로맨스를 펼쳤다.

지난해 5월 준비 과정부터 올해 3월 종영까지, 10개월 간 한 작품에 매진한 김소은은 "긴 호홉의 드라마는 SBS '우리 갑순이' 이후 정말 오랜만이다"라며 "역시 주말극은 힘들더라. 장기전이라서 체력 관리를 잘 해야 했다. 아파서도 안됐고, 코로나19도 있어서 건강을 지키기 위해 특히 조심했다"라고 이야기했다.

극 중 김소림은 직장 상사인 신무영과 나이 차와 주변의 반대를 극복하고 연인이 돼 결혼까지 골인하는 해피 엔딩을 맞았다. 실제로 상대역인 김승수와는 18살 차이가 나는 상황. 김소은은 "김승수 선배님은 위트가 넘치고 정말 좋은 분이셨다. 촬영하며 늘 좋았고, 연기적으로 어려웠던 부분도 많이 여쭤볼 수 있어서 든든한 파트너가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소은은 "사실 연상연하 커플 설정도 시청률을 올리기 위해서는 필요한 장치라고 생각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불편해 하실 수도 있겠지만,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가 좋다고 응원해 주시는 분들도 계셨다"라며 "특히 두 사람의 관계를 빨리 굳히기 보다는 천천히 시간을 들여 설명하면 시청자분들도 이해를 해주시리라 생각했다. 그렇게 시너지가 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소은은 실제로 김승수와 세대 차이를 느낀 적 있느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노래부터 다르다"라고 즉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요즘 노래를 알고 계시긴 하지만, 과거 노래를 들려주실 때는 가끔 '이게 언제적 노래지?'라고 생각할 때가 있다. '뮤직뱅크'가 아니라 '가요톱텐' 이야기를 하셔서 못 알아 들었던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커플 호흡에 점수를 매겨 달라는 질문에는 "100점 만점에 85점을 하겠다. 서로 잘 어울렸고 나에게 배려도 잘 해 주셨지만, 미래를 위해 15점을 아껴뒀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아센디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