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경쟁·따뜻함 공존하는 '피크타임' 제작진, 믿고 출연 결심"
2023. 02.15(수) 15:14
JTBC 피크타임, 이승기
JTBC 피크타임, 이승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피크타임' 이승기가 MC로서 프로그램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피크타임(PEAK TIME)' 제작발표회가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마건영 PD, 박지예 PD, 이승기, 티파니 영, 박재범, 이기광, 김성규, 심재원, 라이언전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피크타임'은 아이돌 오디션 사상 최초 '팀전'으로 펼쳐지는 서바이벌로, 무명가수의 반란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싱어게인' 제작진이 만드는 글로벌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무대가 절실한 현역 아이돌부터 빛을 보지 못한 경단(경력단절)돌, 해체돌, 신인돌까지 자신들의 실력을 증명할 무대에 올라 경쟁을 벌인다.

이승기는 '싱어게인'에 이어 또 한 번 오디션 프로그램 진행에 나섰다. MC를 맡은 이승기는 최근 영화 촬영으로 인해 삭발을 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감쪽 같은 가발을 쓰고 나타나 모두를 놀라게 했고, "사실 가발을 썼다"라고 고백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제작진을 믿고 출연을 흔쾌히 결심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가 아는 '싱어게인' 제작진은 오디션, 경쟁이라는 틀 안에서도 항상 감동을 놓치지 않으려 하는 팀이었다. 경쟁과 따뜻함, 감동이 공존하기가 힘든데 그런 것들을 추구하는 제작진이시기에 신뢰로 함께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최근 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 수익 미정산을 둘러싸고 진실 공방을 벌인 바다. 그는 "사실 출연 제안을 주신 건 훨씬 이전인데, 공교롭게도 결정을 한 뒤에 제 개인적인 일들이 발생하게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개인적인 상황과는 별개로, 늘 저를 '최고의 MC'라고 이야기해주고 믿어주는 제작진에게 감사하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승기는 "정말 절박한 친구들이 '피크타임'에 참여하고 있다. '싱어게인'에서 봤던 개인의 절박함과 팀으로서 느끼는 절박함은 좀 다르더라. 나도 늘 솔로로 활동하다가 팀의 위대함을 이번에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라며 "시청자분들이 따뜻한 시선으로 참가자들을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하고, 이를 위해 MC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피크타임'은 이날 저녁 8시 5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