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SOLO' 변리사 정숙 “연애 안 해봐” 눈물 펑펑 [종합]
2022. 12.07(수) 23:0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나는 SOLO' 변리사 정숙, 장거리 연애 난관 앞에 눈물을 쏟았다.

7일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는 11기 옥순, 영숙, 정숙, 순자, 영자, 현숙, 영철, 영호, 상철 등의 썸 과정이 공개됐다.

이날 37세 변리사 정숙은 영식과 썸이 진행되던 와중, 청천벽력 같은 감정과 마주했다. 사람들과의 연애 감정이 익숙하지 않았던 그는, 영식이 장거리 연애 앞에서 미리 겁을 집어먹자 여러 모로 감정이 치밀어 오르는 눈치였다.

결국 영식은 부산에 사는 정숙과 관계를 이어가는 것 자체가 자신이 없다며, 백기를 들다시피 했다.

여러 모로 남자들과 잘 이어지지 않는 분위기 속에서 정숙은 결국 눈물을 흘리며, 속상한 마음을 토로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정숙은 “학교 다닐 때 남들 다 소개팅이나 미팅할 때 홀로 도서관에 박혀서 살았다”라며 “연애도 많이 안 해봤다. 왜 이러고 살았나 모르겠다”라며 제작진 앞에서 뜨거운 눈물을 쏟기도 했다.

이에 데프콘, 이이경은 “충분히 그럴 수 있다. 안 해 봤으니까”라며 정숙의 마음을 따뜻하게 보듬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