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가면' 차예련, 나영희에 독설 "추악해"
2022. 08.12(금) 20:28
황금가면
황금가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황금가면' 차예련이 나영희에게 독설을 날렸다.

12일 저녁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황금가면'(극본 김민주·연출 어수선) 60회에서 차화영(나영희)은 고미숙(이휘향)으로부터 아들 홍진우(이중문)가 유수연(차예련)의 모친 가게에서 일하고 잇다는 걸 알고 분노했다.

이에 차화영은 유수연을 찾아가 "사표 써라. SA 그룹에서 당장 꺼져라"고 협박했다.

유수연은 그런 차화영에게 "꺼지게 하는 방법은 아시지 않나. 이렇게 몰상식하게 굴지 말고 아빠에 대한 증거를 달라. 그럼 그만 두겠다"고 맞불을 놓았다.

차화영은 유수연의 뻔뻔한 태도에 분노하며 "감히 우리 진우를 그 하찮은 곳에서 일을 시키냐"고 했다.

이에 유수연은 "갈 곳 없다고 사정하길래 재워줬다. 사람이 염치가 있다면 은혜를 갚아야 하는 거 아니냐. 무전취식 해서야 되겠냐"라고 한껏 비수를 날렸다.

그러면서 유수연은 "거울 좀 봐라. 당신 얼굴이 얼마나 추악한지. 집에서 나가라고 해도 버티는 건 홍진우다. 저한테 화풀이 하지 마시고 홍진우한테 직접 말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황금가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황금가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