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한고은→진태현 소속사와 재계약…의리 지켰다 [공식]
2022. 07.05(화) 16:22
곽도원
곽도원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곽도원이 마다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마다엔터테인먼트는 5일 "곽도원과 다시 한번 인연을 이어가게 됐다. 항상 변함없이 든든한 파트너가 될 것을 약속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폭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인 만큼 다양한 작품과 연기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우 곽도원은 2003년 영화 '여섯 개의 시선'으로 데뷔해 영화 '아저씨' '황해' '범죄와의 전쟁' '변호인' '타짜: 신의 손' '곡성' '특별시민' '강철비' '남산의 부장들'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ENA 채널방영 '구필수는 없다' 구필수 역으로 9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이에 힘입어 '구필수는 없다'는 넷플릭스 대한민국 순위 톱10에서 2위까지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사로잡았다.

현재 곽도원은 영화 '소방관'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빌런즈'를 차기작으로 확정 짓고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한편 곽도원과 재계약을 체결한 마다엔터테인먼트에는 배우 한고은, 진태현, 박시은, 홍상표, 김동준, 김현명, 손보승 등이 소속돼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마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