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박나래, 진짜로 홈트 시작 [T-데이]
2022. 06.30(목) 15:26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
MBC 나 혼자 산다, 박나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드디어 입으로 하는 ‘자기 관리’가 아닌 진짜 실전에 나선다. 숨을 한껏 들이마셔도 들어갈 줄 모르는 뱃살에 눈물을 머금고 홈짐의 문을 연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7월 1일 밤 11시 10분 방송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박나래의 홈짐이 공개된다.

박나래가 ‘관리 듀오’에서 홀로서기를 할 전망이다. 전현무와 함께 몸 대신 입으로만 하는 ‘식단관리’, ‘체중관리’를 보여주며 ‘관리 듀오’라는 애칭을 얻었던 그가 마침내 실전 운동에 나선 것. 맨몸으로 하는 홈 트레이닝을 넘어서 방 하나를 홈짐으로 재탄생시켜 놀라움을 자아낸다.

박나래의 변화에는 구슬픈 사연이 있었다는 후문이다. 거울 앞에서 “배가 너무 많이 나왔나?”라며 파묻힌 복근을 실감, 바지 밑위에 걸쳐진 뱃살을 은폐하려 한껏 숨을 들이셔 봐도 소용이 없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는 “제가 38살이 됐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근력 운동을 많이 해줘야 된다”며 눈앞에 닥친 관리의 중요성을 실감해 ‘찐’ 공감과 폭소를 동시에 자아낸다.

박나래의 홈짐은 헬스장을 그대로 옮겨 놓아 감탄을 부른다. 그는 근력의 아이콘 ‘짐종국’ 김종국의 특급 비법을 전수받아 최상위급 난도의 헬스 기구를 장만해 웃음을 자아낸다. 과연 풀소유 홈짐에 걸맞은 근력 단련을 보여줄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사실 박나래는 각종 홈트레이닝을 섭렵하는가 하면, 웬만한 남성을 거뜬히 뛰어넘는 팔힘을 자랑해온 터. 다시금 ‘운동인 정신’을 불태우기 시작한 그의 하루가 기대를 높인다. ‘홈트’에서 ‘홈짐’으로 진화한 만큼, 운동 강도 역시 월등히 높아졌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땀으로 샤워한 박나래가 눈물을 머금고 근육을 강화 중인 모습이 포착됐다. 얼굴 위로 흐르는 것이 땀인지 눈물인지 분간되지 않는 상황, “어후 등 맛있다!”라며 운동 루틴을 완벽히 흡수하는 자신의 등근육에게 응원 보내길 잊지 않아 폭소를 자아낸다. 정신줄을 놓기 직전에도 뭐든 ‘먹는 것’에 비유하는 ‘먹사랑’은 쉽지 않은 ‘자기 관리’의 길을 예고해 본 방송을 향한 기대를 더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