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가 말하는 이혼의 아픔 "지옥이었다" [TV온에어]
2022. 06.27(월) 05:58
돌싱글즈3
돌싱글즈3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돌싱글즈3' 돌싱남녀들이 이혼의 상처를 토로하고 공감했다.

26일 방송된 ENAxMBN 예능프로그램 ‘돌싱글즈3’에서는 역대급 경쟁률을 뚫고 시리즈에 출연하게 된 돌싱남녀 8인이 드디어 첫 대면하는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돌싱남녀들은 첫 대면식을 가지던 중 이혼의 아픔에 대해 이야기했다. 전다빈이 "이혼하고 힘들었나. 오랫동안?"이라고 묻자 다들 "1년 힘들었다" "잠깐?" "저도 길게 힘들었던 것 같다"고 말하며 공감했다.

이어조예영은 "힘들었다. 엄청. 소송이 끝나고 더 힘들더라. 소송할 때는 정신없고 그것에만 집중하는데 끝나고 나니까 확 오더라. 확 무너지고"라고 아픔을 토로했다.

이어 김민건도 "저는 이혼하기까지가 힘들었다. 서류로 정리되고 나서는 그 날은 좀 울었는데 그 이후로는 힘들었던 기억이 잘 안난다. 하고 나서 후련했다:라고 널어놓았다. 이를 들은 전다빈이 "저도 후련함을 즐겼던 것 같다"고 김민건의 의견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최동환은 "이혼 소송 시작할 때는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 이혼 소송 진행할 때도 마찬가지였다"면서 "그런데 다 끝나고 돌아보니까 너무 힘들었던 것 같다. 그 기간 동안 내 인생을 싹둑 잘라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변혜진이 "저도 소송으로 헤어졌다. 저는 그 기간에 전 남편과 같이 있었어서 지옥이었다"라고 말해 돌싱남녀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ENAxMBN '돌싱글즈3']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