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가속' 채종협 "항상 즐거웠던 현장, 자연스레 체력도 좋아져" [일문일답]
2022. 06.10(금) 14:00
채종협
채종협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배우 채종협이 '너가속' 종영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 측은 10일 전날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극본 허성혜·연출 조웅, 이하 '너가속') 주연 배우 채종협의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웹드라마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오르며 데뷔 3년 만에 '너가속'을 통해 드라마를 온전히 이끄는 남자 주인공으로 나선 채종협은 방송가는 물론 대중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고, 박태준 캐릭터의 다채로운 매력들을 온전히 담아낸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하며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로 업계 안팎의 무한 관심을 받고 있다.

여기에 스포츠와 로맨스를 결합한 드라마에 성장 이야기가 더해진 청춘물에서 채종협의 매력이 오롯이 빛났다. 채종협의 다부진 피지컬과 촬영 전부터 갈고닦은 배드민턴 실력은 시청자들의 몰입을 높이기 충분했고, 존재 자체에서 뿜어져 나오는 싱그러움은 청춘 그 자체라는 호평이 쏟아졌다. '쌍박 커플'의 한 축을 담당한 박주현과의 러브라인, 남녀 불문 누구와 붙어도 살아나는 케미력으로 극의 텐션을 좌우하기도 했다.

이하 채종협과의 일문일답

Q. 지난해 가을부터 시작해 올봄까지 약 8개월 가량을 박태준으로 살아왔다. 마지막 촬영 당시의 기분은 어땠는지 궁금하다.

A. 촬영 현장에 들어선 순간 평소와 달리 기분이 참 묘했다. 항상 가던 촬영장이라 마지막이라는 것이 실감이 잘 나지 않았는데 동료 배우들, 스태프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정말 마지막이구나를 느꼈던 것 같다. '너가속'을 통해 박태준을 연기하면서 다방면으로 많이 배우고 경험할 수 있었고 함께 했던 모든 이들과 정도 많이 들어서 아쉬운 마음이 컸다.

Q.데뷔 3년 만에 첫 지상파 주연으로 나선 작품이다. 극을 이끌어가야 하는 주인공으로서 부담감은 없었나?

A. 예전보다는 저를 주목해 주시는 분들이 많아짐에 따라 책임감도 훨씬 커졌고 부담감도 걱정도 정말 많았다. 그래서 작품에 참여하게 됐을 때 여러 가지 감정들이 복합적으로 느껴졌던 것 같다. 주변 분들께서 격려와 조언도 많이 해주셨고, 저도 주인공을 맡았다는 생각보다는 박태준을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까에 초점을 두고 작품에 임해 부담감을 조금은 내려놓을 수 있었던 것 같다.

Q. 태준은 어렸을 적부터 누나 박준영(박지현)에게만 쏠린 관심으로 인한 외로움과 연인 박태양(박주현), 박준영의 갈등을 지켜보며 회를 거듭할수록 내적 감정 연기가 많았다. 이로 인한 감정 소모가 컸을 것 같은데 힘들지 않았는지?

A. 힘들기도 하고 감정 표현에 있어 고민도 많았다. 태준이의 감정이 앞에서는 숨기고 뒤에서 홀로 속앓이를 하는 모습들이 많았다. 극 중 태준이라면 그런 상황 속에서도 홀로 감당해 나가는 인물인 것 같아 감정이 드러나지 않도록 최대한 배제해서 표현하고 싶었다. 그런 부분들을 잘 표현하고자 하는 개인적인 욕심 때문에 힘들었는데 그럴 때마다 감독님과 동료 배우분들이 도와주셔서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촬영을 이어갈 수 있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채종협

Q. 또래 동료 배우들부터 조한철, 인교진, 이서환 등 연기파 선배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현장 분위기는 어땠는지?

A. 항상 현장이 즐거웠다. 마냥 즐거웠다기보다는 좋은 분들과 함께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좋았고, 매 상황마다 다른 호흡으로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과 연기를 할 수 있어서 행복하고 영광이었다.

Q. 배드민턴 경기 장면이 많았던 만큼 체력 소모가 컸을 것 같은데, 평소 체력 관리는 어떻게 했는가?

A. 운동을 좋아하는 편이라 체력관리는 평소 하던 대로 했던 것 같다. 촬영 가기 전에 가볍게 달리기도 하고 평소 헬스장에서 운동을 했던 게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극 중 캐릭터가 배드민턴 선수였기에 배드민턴을 배우면서 자연스레 체력도 조금 더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Q. 다소 아쉬운 시청률로 종영했지만, 배우들의 열연만큼은 빛났다. 주연배우로서 아쉬움은 없었는지?

A. 시청률에 연연하기보다는 '제가 조금 더 잘 표현했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하는 아쉬움은 남는다. '너가속'을 위해 감독님, 작가님, 모든 배우, 스태프분들께서 정말 최선을 다하고 열정적이었기에 그 아쉬움이 조금은 덜어진 느낌이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채종협

Q. 주변 반응은 어땠나? 가장 기억에 남는 반응이 있다면?

A. 아무래도 극 중 캐릭터가 배드민턴 선수로 나오다 보니 배드민턴 잘 치는지에 대해 많이들 물어보신다. 워낙 많이들 물어보셔서 가장 기억에 남는다. 실제로 배드민턴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많이 늘기도 했다.

Q. '너가속'은 채종협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은가?

A. '너가속'은 저에게 많은 것들을 경험하게 하고 또 많은 것을 배우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다. 극 중 태준이 태양을 만나 성장했듯이 저도 '너가속'을 통해 발전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그래서 언젠가 문득 '너가속'을 추억했을 때 참 감사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Q. 마지막까지 '너가속'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한 마디 부탁드린다.

A. 그동안 시청자분들의 귀한 시간을 '너가속'과 함께해 주셔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정말 감사드린다. 태준이를 향한 응원과 관심 그리고 쌍박이를 비롯해 유니스 팀을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저는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아이오케이 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