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이지현, 子 등교 거부에 단호한 대처
2022. 05.27(금) 20:26
금쪽같은 내새끼
금쪽같은 내새끼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금쪽같은 내새끼'에서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이 아들의 돌발 행동에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27일 저녁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이하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오은영과 이지현의 '금쪽 가족 성장 프로젝트'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오랜만에 등장한 이지현은 몰라보게 밝아진 얼굴을 자랑했다. 그는 "조금은 편안해진 것 같다"라며 "오은영이 현장 코칭 당시 고생을 정말 많이 하셨다. 잊지 못할 하루였다. 금쪽이한테 인생에도 큰 계기가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엄마로서 부족한 면이 많아서 지탄과 비난을 받았지만, 오은영 박사의 매직으로 저희 가정이 단계별로 성장 중이다. 방송에 출연하길 정말 잘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오은영은 "화면보다 현실 육아는 더 힘들다. 가끔 예전 모습을 보여도 너그러운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현장 코칭 후 한 달이 지난 이지현과 두 자녀의 일상이 펼쳐졌다. 아침 등굣길에 나선 아들 우경이는 갑자기 "학교 안 갈래"라며 돌발 행동을 보였다. 이를 본 이지현은 "학생은 학교를 가야 된다"라고 말한 뒤 우경이를 안고 학교로 향했다.

하지만 우경이는 가방을 버리고 냅다 도주했다. 이지현은 전력 질주해 우경이를 잡고 단호하게 대처했다. 그러던 중 그는 도착한 선생님에게 "제가 가겠다. 있으면 더 안 가려고 할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금쪽같은 내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