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리정 "술 전혀 안 마신다"
2022. 03.23(수) 11:42
라디오쇼
라디오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라디오쇼'에서 댄서 리정이 주량에 대해 말했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에는 가비와 리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가비는 특별한 댄스 수업 일화가 있냐는 물음에 "술을 마시고 수업에 들어온 한 친구가 있었다. 옆에 가서 설명해 주는데 술 냄새가 나더라. 저도 모르게 술 먹었냐고 했는데 '냄새 나냐'고 답하더라. 다만 그 친구랑 여전히 잘 지내고 있다. 잘 하는 친구인데 술을 워낙 좋아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가비가 "술에 취해 수업에 안 나오는 게 낫냐, 그래도 나오는 게 낫냐"는 질문에 "술에 취했어도 일단 나오는 게 좋다"고 답하자, 리정은 "수업 전엔 술을 마시면 안 된다. 술을 아예 안 마셨어야 한다. 일단 제가 술을 안 마시기 때문에 공감대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런가 하면 가비는 청취자들의 고민도 들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일을 잘 해도 연봉이 깎였다'는 청취자의 사연에 "너무 안타깝다"며 "반면 댄스계에서는 잘 하는 만큼 인정받는 것 같다. 자기 어필 잘 할수록 더 잘 보인다. 특히 내가 뭘 할 때 빛나는지 아는 사람이 빛난다. 간혹 비호감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는데 남의 시선은 신경 쓸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쿨FM '라디오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