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하람ㆍ션, 코로나 확진…"'키트 양성' 츠키도 자가격리" [공식]
2022. 02.24(목) 16:56
빌리
빌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룹 빌리(Billlie, 시윤, 츠키, 션, 수현, 하람, 문수아, 하루나)의 멤버 하람과 션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24일 빌리 공식 팬카페를 통해 "하람, 션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하람과 츠키는 지난 23일 선제적 대응을 위해 자가진단 키트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반응이 나오자 빌리 전 멤버가 CPR 검사를 재진행했다. 이 결과 이날 하람과 션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은 것.

이에 하람과 션은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앞선 키트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던 츠키는 PCR 재검사에서 다시 한번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안전을 위해 현재 자가 격리를 진행 중이다.

이어 소속사 측은 "현재 멤버 전원이 2차 접종까지 진행한 상태로 가벼운 감기 증상 외에 특별한 증상은 보이지 않고 있다"라고 설명하며 "음성임을 확인한 다른 빌리 멤버들 또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지속해서 자가 진단 검사를 실시해 추가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연이은 코로나19 확진 안내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빌리는 지난 23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렉티브 소울 앤 언컨시어스: 챕터 원'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취소한 바 있다.

이하 미스틱스토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Billlie 멤버 하람, 션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안내드립니다.

지난 23일 하람과 츠키가 선제적 대응을 위해 진행한 자가진단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여 Billlie 전멤버가 PCR 검사를 재진행하였습니다.

24일 PCR 검사 결과, 하람과 션이 확진을 통보받아 방역 지침에 따라 자가 격리 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추가로 키트 검사에서 양성반응을 보였던 츠키는 PCR 재검사에서 다시 한번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안전을 위해 현재 자가 격리를 진행 중입니다.

현재 멤버 전원이 2차 접종까지 진행한 상태로 가벼운 감기 증상 외에 특별한 증상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음성임을 확인한 다른 Billlie 멤버들 또한 경계를 늦추지 않고 지속해서 자가진단 검사를 실시해 추가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리며, 연이은 코로나19 확진 안내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도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방역당국의 지침을 준수해 아티스트의 빠른 회복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