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구석1열 확장판' CP "차별화된 포인트? 다른 플랫폼과의 공생" [일문일답]
2022. 02.09(수) 10:20
김미연 CP
김미연 CP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방구석1열 확장판' 김미연 CP가 차별 포인트를 밝혔다.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 확장판' 측은 9일 김미연 CP의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방구석1열 확장판'은 기존 '방구석1열'에서 전문적으로 다루던 소재인 영화를 넘어 OTT오리지널, 드라마, 웹툰, 음악 등 이야기를 가진 모든 콘텐트로 영역을 넓힌 종합 콘텐트 토크 예능이다.

김미연 CP는 2018년 '방구석1열' 첫 방송부터 수많은 명작 영화를 소개해오며 프로그램을 이끌어온 장본인이다. 시간대와 포맷, 다루는 콘텐트까지 모든 것이 새로운 도전이 될 '방구석1열 확장판' 첫 방송을 앞두고 김미연 CP와의 일문일답을 공개한다.

Q. 첫 방송을 앞둔 소감?

A. 미디어 시장의 변화, 플랫폼의 확장, 코로나19로 인한 제작환경 변화 등 2018년 '방구석1열'을 처음 기획하고 준비할 때와 지금을 비교해보면 많은 것이 달라졌다. 처음으로 OTT 시장을 여는 것 또한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꾸준히 응원해주시는 시청자들 덕분에 확장판을 준비할 수 있었다. 시간대를 옮기고 출연자들이 일부 바뀌며 분위기는 달라지겠지만 '이 시대의 이야기'라는 화두는 여전히 '방구석1열'의 핵심이다. 4년 동안 '방구석1열'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에게 또다른 즐거움을 선사하는 프로그램으로 거듭나겠다.

Q.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는?

A. 코로나19로 콘텐트 시장이 변화했다. 지난 2년간 영화 시장은 거의 멈춰있었고, 반대로 OTT 산업이 크게 성장했다. 특히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OTT 오리지널이 극장을 그리워하던 대중을 위로하고 열광하게 했다. 이렇게 변화하는 시장에서 쏟아져 나오는 콘텐트의 홍수 속에서 시청자들에게 더 다양하고 흥미로운 콘텐트를 소개하고,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자 '방구석1열 확장판'을 기획하게 되었다.

Q. '방구석1열 확장판'만의 차별화된 포인트는?

A. 다른 플랫폼과의 '공생'이다. 그동안 TV와 다른 플랫폼은 독자 노선을 걸어왔다. 하지만 '방구석1열 확장판'에 초대받은 게스트는 자신이 즐겨보는 OTT 콘텐트를 시청자에게 소개한다. OTT는 TV 프로그램을 서비스하고 TV 프로그램은 OTT 콘텐트를 소개하는 공생의 관계가 시작된 것이다. TV의 경계를 허물고 세상의 모든 재미있는 콘텐트에 대해 이야기하며 사람과 시대를 이야기하는 것이 확장판만의 매력이 될 것이다.

Q. '방구석1열 확장판'에서 다룰 콘텐트를 선택할 때 중점을 두는 부분이 있다면?

A. 작품성과 대중성을 함께 갖춘 콘텐트가 우선이다. OTT 시장에서도 극장에서의 흥행처럼 호평과 더불어 새로운 기록을 세우고 있는 콘텐트들이 많다. 물론 '방구석1열'이 가지고 있는 정체성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콘텐트가 시대적인 이야기를 담고 있는지도 주요 포인트다.

Q. 기존 출연진이었던 봉태규, 변영주 외에 유세윤, 장도연, 박상영 작가가 합류한다. 다섯 명의 출연진을 섭외한 이유는?

A. 먼저 MC 봉태규는 세상에 대한 호기심과 그만의 통찰력이 있는 사람이다. 이야기를 다채롭고 풍부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에 함께하고 싶었다. 유세윤은 방구석에 새로운 화두를 던져줄 사람으로 생각해 섭외했다. 남들과 확연히 다른 기발함으로 세상을 해석하면서도 '다르다'는 것을 받아들일 줄 아는 유연함이 있다. 장도연은 부드러움과 유연함을 가지고 있지만 그 속에서도 꿋꿋이 자신의 길을 올곧게 걸어가는 멋진 사람이다. 자신만의 뚜렷한 세계관을 가지고 이야기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 같아 섭외했다.

변영주 감독이 없는 방구석을 상상할 수 있을까? 따뜻한 시선과 깊은 통찰력으로 불안한 시대를 살아가는 시청자들을 위로하는 이 시대의 좋은 어른으로서 프로그램에 꼭 필요한 출연자다. 새로 합류하는 박상영 작가는 마법의 화술을 가진 작가다. MZ세대의 시선으로 콘텐트에 대한 재기발랄한 해석을 거침없이 쏟아내는 데 매력을 느꼈다.

Q. 끝으로 시청자에게 한 마디?

A. 더 다양한 콘텐트와 이야기로 돌아오는 '방구석1열 확장판'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 앞으로 금요일 밤 9시엔 스케줄 비우시고 방구석에서 모였으면 하는 바람이다.

'방구석1열 확장판'은 오는 18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