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효린, 가요계 덮친 코로나 [이슈&톡]
2022. 01.26(수) 16:07
효린 더보이즈 영훈 아이콘
효린 더보이즈 영훈 아이콘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코로나19가 가요계를 덮쳤다.

26일 그룹 씨스타 출신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는 "효린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예정된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효린은 지난 25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본 녹화를 위해 대기하던 중, 출연 중인 '더블 트러블'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 통보를 받았으며, 이에 즉각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은 바다.

특히 효린은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였으나,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함께한 스태프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그룹 더보이즈의 영훈도 에릭에 이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4일 더보이즈 멤버들은 PCR 검사를 진행, 25일 오전 에릭을 제외한 10명의 멤버 및 스태프 전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자발적 자가격리 중에 있었다. 그러나 25일 오후 영훈은 선제적으로 다시 한번 PCR 검사를 받았고, 최종 확진 판정을 통보받게 됐다.

전날인 25일에는 그룹 위아이의 김동한, 유용하, 강석화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동한이 24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고, 이에 위아이 멤버 전원은 이날 25일 오전 PCR 검사를 진행한 바다. 나머지 멤버 장대현, 김요한, 김준서는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이에 위아이 역시 모든 스케줄을 즉각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시와 절차에 따라 격리 및 필요 조치를 취하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 무려 세 그룹에서 확진자가 속출한 것.

지난 23일, 그룹 아이콘의 멤버 김진환, 송윤형, 김동혁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지더니, 24일에는 그룹 위너의 멤버 이승훈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어 25일, 아이콘의 구준회와 트레저의 요시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 아티스트들의 잇따른 확진에 YG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조치를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 밖에 앞서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 그룹 이펙스의 멤버 위시, 아민, 제프, 그룹 오메가엑스의 재한, 한겸, 제현, 정훈이 코로나19에 확진, 활동을 중단했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되면서 26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만 명을 넘어섰다. 가요계 역시 확진자가 속출하며 불안감이 점차 커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tvdaily 홈페이지(http://tvdaily.mk.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nfo@tvdaily.co.kr